Intermezzo -Cavalleria Rusticana -Pietro Mascagni -Georges Prêtre

Intermezzo

마스카니 – 오페라 “까발레리아 루스티카나” 간주곡

1980년 5월 17일 밤, 무명의 청년작곡가 마스카니가 작곡한 1막짜리 오페라 “카발레리아 루스티카나”가 로마의 콘스탄찌 극장에서 초연되었다. 그 때 청중은 극장에 반도 차지 않았었다는데, 막이 내림과 동시에 귀가 멀듯한 열광적인 박수가 터져나왔다. 그 때 27세였던 마스카니는 무려 20회나 스테이지에 불려나가서 박수에 답했다 한다. 그러면 그 날의 청중들은 왜 그렇게 열광했을까. 그 까닭은 그때까지 상연되어온 오페라가 한결같이 로맨틱하고 거의가 3막으로 된 스케일이 큰 작품이었는데 반해, 그날밤 오페라는 비록 1막짜리 작은 오페라이면서도 내용은 풍부한 이탈리아적 선율로 일관되고, 줄거리가 아주 리얼해서 압도적인 박력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베리스모(verismo), 즉 현실주의 오페라는 이렇게 탄생한 것이다. 이 베리스모는 프랑스 자연주의 문학의 영향을 받고 바그너의 악극에 대한 반동으로서 일어난 것인데, 일상생활 특히 하층계급의 일상생활에서 일어난 현실적 사건을 다룬다. 그리고 아주 생기있는 멜로드라마를 전개시킴으로써 정(靜)과 동(動), 격정(激情)과 서정(抒情)을 강력히 대비시키고 클라이맥스에 비참한 결말을 두어 대중에게 직접 호소하는 효과를 나타내었다. 이 오페라는 이탈리아의 작가 베르가(G. Verga)의 동명의 단편소설에 의해 마스카니의 두 친구가 대본을 썼다. 원작의 소설은 희곡으로도 상연되어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것인데, 마스카니는 로마의 한 악보출판사가 1막짜리 오페라를 현상모집한 데 응할 목적으로 이 오페라를 썼던 것이다. 심사 결과 이 오페라가 1등으로 당선되어 당시 시골 학교에서 음악교사를 하던 마스카니의 이름은 일약 세계적인 것이 되었다.

이야기는 정열의 섬 시칠리아를 무대로 한 피비린내나는 연애비극이다. 이 간주곡은 극중에서 3각관계에 있는 두 청년 투리두와 알피오가 결투를 벌이기전에 연주되는 것인데, 마치 폭풍우 전의 정적을 연상케 한다. 종교적 분위기를 담은 그 선율은 정말 천국적인 아름다움을 담고 있어서 오늘날에는 단독으로 많이 연주되고 TV CF와 클래식 라디오프로그램의 단골 손님으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으며 안드레아 보첼리가 부른 “산타마리아”와 영화 “대부3″의 배경음악으로 더욱 대중에게 친숙해졌다.

곡은 F장조, 4분의 3박자, 안단테.
먼저 바이올린에 의해 조용하고 표정이 풍부한 선율로 시작된다. 이윽고 교회 오르간과 하프가 곁들여지면서 극적인 힘을 담은 새 선율도 나타난다. 그것이 점점 부풀어서 고조되었다가 조용히 끝난다. 전체적으로 종교적 느낌이 강한 까닭은 마스카니가 부활제의 여운을 이 곡에 담으려 했기 때문인데, 이 곡을 중간에 둔 앞뒤의 무대장면이 매우 강렬한 만큼 그 효과는 한층 두드러진다

[클래식코리아에서 퍼왔습니다-저작권에 문제가 되면 삭제하겠습니다]